Views
2 years ago

THE JAGUAR 02

  • Text
  • Jaguar
  • Images
  • Drone
  • Marke
  • Recommended
  • Xblades
  • Photography
  • Getty
  • Castrol
  • Titanium
<재규어> 2호는 재규어 패밀리에 새롭게 추가된 차량을 소개한다. 다름 아닌 E-PACE다. F1 레이서인 로맨 그로스진이 재규어에 대한 자신의 열정을 고백하고, 파나소닉 재규어 레이싱 팀이 자신들이 어떻게 다음 대회를 준비하고 있는지 귀띔해준다. 여기에 더해,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고 있는 스포츠인 드론 레이싱을 면밀히 살펴보며, XF 스포츠브레이크와 함께 특별한 하루의 여정에도 나선다.

ICONS 그 총알로

ICONS 그 총알로 인해 그의 팔에 경미한 상처가 났기 때문이다. 이제 그녀는 그에게 매력을 느끼고는 무장 해제되어, 그에게 온화해진다. “호텔 리츠” 그가 행선지를 지시한다. “방돔 광장에 있어요.” 그녀가 응수한다. “어디 있는지, 저도 알아요. 이제 보니 당신 아주 시크한 강도군요. 그렇죠?” 시크함이라면 햅번이 잘 아는 분야다. 젊은 패션 디자이너 위베르 드 지방시(Hubert de Givency)와 협력하여, 자신의 작은 얼굴과 날씬한 체형을 이용해서 그녀는 미의 새 기준을 창조했다. 마릴린 먼로(Marilyn Monroe)와 아니타 애크버그 (Anita Ekberg)의 1950 년대식 가슴 풍만한 달콤함, 그리고 수지 파커(Suzy Parker)와 리사 폰사그리브스 (Lisa Fonssagrives) 같은 보그 모델의 따라갈 수 없는 오만함의 미에 대한 대안이었다. 현대 여성들은 그녀의 베이직 스타일을, 즉 좁은 검정색 바지, 검정색 발레 펌프, 평범한 검정색 터틀넥, 큰 선글라스, 그리고 아마도 포니 테일 헤어스타일을, 일할 때나 놀 때 모든 상황에서 사용할 수 있다. 1954 년, 지방시는 햅번에게 그녀의 두 번째 영화 주인공인 사브리나를 위한 의상을 처음 제공한다. 둘의 첫 만남이었다. 분명 이 디자이너는, 그녀가 자신이 기대했던 캐서린 햅번이 아니라는 걸 알아채고는, 이 만남에서 잠시 실망했다. 외모로만 봐서는, 그처럼 인기 없던 어느 스타의 의상을 만드는 일에 기뻐할 1950년대 패션 디자이너는 거의 없을 것이었다. 하지만 블레이크 에드워드(Blake Edwards)의 1961년작 에서의 홀리 골라이틀리를 연기했을 때 그녀가 입었던 의상보다 더 강력한 영향력을 끼쳤던 자그마한 검정색 의상은 그때까지 없었다. “일종의 결혼이었죠.” 지방시는 언론인 드루실라 베이푸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조금씩 조금씩 우리의 우정이 자라났고, 더불어 서로에 대한 믿음도 자라났죠. 전 언제나 오드리의 취향을 존중했어요. 단순함을 좋아했다는 점에서 그녀는 여느 다른 영화 스타들과는 달랐죠.” “그의 옷은, 입으면 내가 내 자신이 되는 유일한 옷”이라고 그녀는 말했다. “그는 단순한 “때로 에서 그녀의 연기는 지방시의 2시간 짜리 캣워크 쇼와 유사하다.” 54 THE JAGUAR

햅번이 패션과 특히 위베르 드 지방시와 맺었던 관계는 그녀의 빅 스크린 커리어 내내 트레이드마크가 되었다. 패션 디자이너가 아니에요. 그는 개성의 창조자에요.” 가족들이 처형되거나 추방되었던, 나치 점령의 네덜란드에서 살았던 소녀, 수용소로 수송되고 영양실조로 거의 사망했던 유대인들을 목격했던 소녀, 1948 년 발레 램버트와 함께 발레 장학금을 받아 런던으로 떠났던 소녀에게 그런 개성이 부족했다는 건 아니다. 지방시는 그저 그녀의 결정적 특성을 강조했고, 그녀를 보다 더 그녀 자신이 되게 만들었다. 비록 그것이 모든 이의 취향은 아니었지만 말이다. “2 차 세계대전 전, 그녀 같은 외모는 아무도 갖지 못했어요.” 사진가 세실 비튼 (Cecil Beaton)이 숨을 들이키며 말했다. “이제 수천 가지 모방들이 출현했죠. 쥐가 갉아먹은 듯한 머리와 창백한 빛의 얼굴을 가진 여성들이 잔뜩 나온 거죠.” PHOTOGRAPHY: SILVER SCREEN COLLECTION / KONTRIBUTOR / GETTY IMAGES (2) 그녀가 37세일 무렵 1966 년 윌리엄 와일러(William Wyler) 감독의 (범죄 영화의 하위장르인 하이스트 영화와 로맨틱 코메디의 결합물)을 만들 때였다. 이제 그녀의 아름다움은 무르익을 대로 무르익었지만, 와일러의 (햅번이 처음으로 주인공을 맡은 영화로, 1954 년 오스카 상, 골든 글로브, BAFTA 상을 수상했다)에서 보여주었던 24세 처녀의 청순함 또한 잃지 않았다. 때로 에서의 그녀의 연기는 현장에서 진행되는 지방시의 2시간 짜리 캣워크 쇼와 유사하다. 그녀는 미래주의 스타일의 하얀 헬멧, 대형 흰색 선글라스, 하얀 정장, 타이츠, 낮은 굽 신발을 착용한 채 등장한다. 피아트 500이 사전 모델인, 자그마하며 멋을 낸 컨버터블인 레드 오토비앙키 카브리올레를 탄 채였다. 그 다음, 비취빛 코트, 엄청나게 우아한 오이스터 드레싱 가운, 고급 트위드 정장 그리고 리츠 호텔의 바에서 오툴을 만날 때 입는, (우아함의 쿠테타인) 레이스 슬리브와 블랙 레이스 스타킹과 함께 한 검정색 드레스 그리고 블랙 레이스 마스크가 등장한다. (“이건 비즈니스 미팅이에요.” 그가 자기 방에서 한잔 하겠느냐고 하자 그녀는 꾸짖듯 이야기한다.) 오툴에 관한 한 평전은 햅번과 그의 관계가, 당시 두 사람 모두 기혼자들 이었음에도 (그는 시안 필립스에게, 그녀는 펠 페러에게) 세트 장 바깥에서도 진행되었다고 주장한다. 은 두 사람 모두에게 최고의 작품은 아닐뿐더러, 이 선남선녀 커플의 섹슈얼 케미는 너무 희미해서 확실성이 거의 없다. 수년 후 오툴은 “쾌활했지만 문제를 안고 있던” 사람이라고, 햅번을 회고했다. “그녀는 자기 자신의 재능에 대해 확신이 거의 없었죠. 많은 아름다운 여배우들이 자신들의 능력과 외모에 대해 그렇게 저평가를 하는 듯한데, 저로서는 놀라울 따름이죠.” 빠리 시를 상징하는 문양을 한 그 재규어는, 미니 스커트 열풍이 킹스로드에서 불르바 상 미셸로 이동할 시점에 촬영되었던 어느 범죄물에 딱 맞는 차량이다. 엔조 페라리 같은 차량들을 당혹시켰던 가격 태그와 함께 (이것의 가격은 250GTs 한 대 가격의 1/3이었지만 그것과 비슷한 성능이었다.) 1961년에 도입된 E-Type 차량으로, 전후 모더니티와 스윙잉 스타일(swinging style)을 완벽히 대표하고 있었다. 오툴과 햅번이 탔던 차량 모델은 1961 년부터 1968 년까지 제조된 클래식 4.2 리터 시리즈 I 시리즈로, 1964 년 대형 버전이 출시되기 전, 르망 대회를 석권했던3.8 리터 스트레이트 6 엔진을 장착하고 출시된 제품이다. 어느 쪽의 엔진이라도, 0mph에서 60 mph까지 가는 데 약 7초가 걸렸고, 오늘날의 로드 테스트에 따르면, 이 차량이 최대 150 mph까지 간다는 오툴의 주장은 신빙성 있는 것이었다. 햅번은 더욱 더 우아함이라는 길을 계속 걸었다. 그녀는, 거의 반절은 은퇴 상태였던 시점에(1976년) 촬영한 작품 에서 숀 코네리와는 달리 여전히 사랑스러웠다. 데이비드 톰슨은 그의 에서 햅번을 “50년대의 피조물”이라고 불렀지만, 그녀는 자신의 전성기였던 50년대뿐만이 아니라 죽음에 이르는 시기까지 지속된 한 스타일을 만들어냈고 상징했다. 그녀는 1993년 암으로 숨을 거두었는데, 죽기 전 몇 년 동안 에티오피아, 소말리아, 베트남 같은 나라에 유니세프 대사로 방문해서 (그녀 자신 한때 그랬던 것처럼) 전쟁과 가난에 힘들어하던 그곳 어린이들을 도왔다. 로스앤젤레스 병원에서 최종 치료를 받고 더는 가망이 없다고 여겨졌을 때, 그녀가 사설 비행기로 스위스의 집에 갈 수 있도록 준비해준 건 바로 지방시 였다. 스위스의 자택에서 그녀는 잠이 든 채로 숨을 거두었다. 당시 사망진단서 에 그녀의 나이는 63세였지만, 오드리 햅번 하면 생각나는 것은 시절과 무관하게 변치 않은 채 남아 있다. THE JAGUAR 55

 

JAGUAR

JAGUAR MAGAZINE #07

 

재규어 매거진은 매혹적인 디자인에서부터 최첨단 테크놀로지에 이르기까지 우리의 감각을 자극하는 모든 창조적인 것들을 찬양합니다

최신 호에서는 최근 가장 흥미로운 TV 드라마 캐릭터 중 하나인 빌라넬을 탄생시킨 제작자, 루크 제닝스부터 인공 지능이 창의력을 갖출 수 있는가에 대해 탐구한 수학자, 마커스 드 사토이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영감을 주는 사람들에 대한 스토리를 실었습니다. 그리고 재규어 I-PACE와 함께 떠난 미식의 천국 미국 포틀랜드 탐험 기사와 사진작가의 시선으로 재규어 XE를 함께한 프랑스 방문 스토리도 있습니다. 이 외에도 다양한 흥미로운 기사들이 많습니다.

LIBRARY

JAGUAR MAGAZINE 07
THE JAGUAR 06
THE JAGUAR 03
THE JAGUAR 02
THE JAGUAR 01

© JAGUAR LAND ROVER LIMITED 2017


상기 연비는 제조사가 국내 법률에 따라 공식적인 인증을 통해 얻은 결과입니다. 단, 차량의 실제 연료 소비량은 운전자 및 주행 환경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해당 수치는 비교 목적으로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상기 정보, 제원, 이미지들은 실제 국내 적용 사양과 상이할 수 있으며 성능 개선을 위하여 사전 예고 없이 변경될 수 있습니다. 정확한 모델별 옵션 적용 사항은 가까운 재규어 랜드로버 공식 딜러 전시장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